SBS ‘런닝맨’
SBS ‘런닝맨’


SBS ‘런닝맨’

유재석이 ‘런닝맨’에서 이름표 떼기 생중계에 나섰다.

오는 11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이 오랜만에 MC로 변신해 아이돌 체육대회의 진행을 맡아 실시간 밀착 중계에 나서며 사상 최초로 이름표 떼기 생중계까지 도전하는 모습이 방송된다.

이번 방송에서 유재석은 국내 굴지의 3개 기획사(YG-JYP-미스틱89)의 대표 아이돌들의 체육대회에 MC로 참여해 자전거를 타고 현장 이곳저곳을 누비면서 열혈 중계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특히, 유재석은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열혈 중계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2NE1(박봄, 박산다라, 공민지, 씨엘), 2PM(준케이, 닉쿤, 택연, 우영, 준호, 찬성), 윤종신 사단(윤종신, 뮤지, 조정치)은 유재석의 발 빠르고, 입도 빠른 생생한 중계에 혀를 내둘렀다.

‘런닝맨’의 관계자는 “유재석은 이름표를 떼는 순간까지도 생동감 넘치는 현장상황을 놓치지 않으려 쉴 새 없이 박진감 있는 중계를 이어 나갔다”며 “게스트들의 치열한 몸싸움을 리얼하게 중계해 게스트들이 마치 프로 레슬링 현장에 온 것 같다고 말할 정도 였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MC유, 유재석 입담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 할 수 있는 ‘런닝맨’은 오는 11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