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팝 가수 저스틴 비버가 최근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한국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지난 1일(한국시간, 이하 동일)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일본에 갔을 때, 그 신사에 방문한 것이 한국 팬들에게 상처가 된다는 것을 알게됐다”라며 “그곳을 찾은 것은 내 의도가 아니었다. 나는 한국을 사랑한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나는 내 팬들에게 상처주는 행동을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인들에게 내 마음을 전한다.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앞선 지난달 23일 저스틴 비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의 축복에 감사한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참배하고 있는 저스틴 비버을 담은 사진이었다.

그의 사진과 글은 큰 논란을 일으켰다. 제2차 세계대전의 전범을 포함해 일본이 벌인 주요 전쟁에 앞장선 인사들을 추모하는 위패를 모셔놓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큰 비판 여론이 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