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허지웅과 유세윤이 왁싱 경험담을 밝혔다.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 MC 신동엽, 성시경, 유세윤, 허지웅은 지난 방송에서 언급했던 바차타 댄스와 왁싱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미모의 고민 여성에게 “바차타 동호회를 소개해주자”며 말을 꺼냈다. 이어 성시경은 “저번 방송 이후 요즘 바차타 동호회가 박 터진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바차타 댄스는 지난 달 4일 ‘마녀사냥’ 방송분에서 소개된 바 있다.

허지웅과 유세윤은 지난 방송에서 언급했던 왁싱을 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유세윤은 “했다. 나는 중학생이 됐고 허지웅은 대머리가 됐다”고 대답했다. 허지웅은 “책쓸거다. ‘아프니까 왁싱이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