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손석희


손석희

손석희 앵커가 세월호 실종자 아버지와 약속을 한 영상이 공개 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손석희 앵커는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9’의 클로징을 마친 뒤 단원고등학교 남학생의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실종된 아들을 찾으면 “사진을 찍자”고 약속했다.

이 영상은 30일 ‘어젯밤 세월호 현장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손석희 앵커, 뉴스가 끝난 후 실종자 가족인 단원고 모 군의 아버지와 한 약속이 있다 그 약속이 꼭 지켜지길 바라는 간절함으로 영상을 올린다’라는 글과 함께 게재됐다.

영상 속 실종자 아버지가 “아들 찾으면 꼭 사진 촬영 하자”고 말하자 손석희 앵커는 “연락해서 나중에 한 번 뵙고 싶다”고 답하며 그를 격려했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5일간 스튜디오를 떠나 진도 팽목항에서 뉴스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 손석희 앵커는 “현장 진행은 마무리하지만 이곳을 향한 시선은 멈추거나 돌리지 않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미디어 몽구 블로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