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세월호 침몰사건에 대한 애도의 의미로 잔여 공연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개막식, 시상식 레드카펫, 거리 공연 ‘버스킹 인 지프’ 등을 취소한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30일 “사고의 수습이 지연되고, 참사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황을 고려하여 남아 있던 잔여 공연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화제 기간 동안 지프라운지 내 라운지 스테이지에서 벌어질 예정이었던 ‘뮤지션, 영화와 만나다’와 5월 3일 소란, 5월 4일 정준일, 5월 5일 권순관의 공연이 전면 취소됐다.

야외 공연 취소 결정에 따라 전주국제영화제는 차분한 분위기에서 영화상영에 집중하는 행사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관객과의 대화(GV)와 마스터 클래스, 시네마 클래스, 상영작 관련 토크 등 영화와 깊은 관련이 있는 행사들은 변동 없이 치러질 예정이다.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많은 기대를 가지고 야외 공연 이벤트를 기다리고, 호응해주셨던 관객 여러분께는 양해를 구한다”며 “영화를 통해 상처를 어루만지고 치유하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으로 이번 참사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수색, 구조작업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