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트릭스2-리로리드’ 포스터
‘매트릭스2-리로리드’ 포스터


‘매트릭스2-리로리드’ 포스터

영화감독 워쇼스키 남매가 영화 ‘매트릭스’ 표절 소송에서 승소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최근 워너브라더스와 워쇼스키 남매가 ‘매트릭스’ 표절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3월 영화 제작자 토마스 알도우스는 워너브라더스와 워쇼스키 남매가 자신의 각본 ‘더 이모털스(The Immortals)’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지난 2003년 개봉한 영화 ‘매트릭스2-리로디드’와 ‘매트릭스3-레볼루션’에 차용했다며 약 3억 달러의 손해 배상을 청구했다. 토마스 알도우스는 ‘매트릭스’ 시리즈 속 캐릭터가 목 뒤에 플러그를 장착하며 수트를 입은 에이전트, 기차역에 갇힌 사람들 등의 설정이 자신의 각본에서 나온 것이라 주장했다.

이에 법원은 “‘더 이모털스’가 ‘매트릭스’와 상당한 유사성을 가지지 않는다”며 “토마스 알도우스가 예시로 제시한 118개의 유사 장면은 너무나 일반적인 장면들이다. 두 작품의 유일한 유사성은 지배적 그룹이 또 다른 집단의 탄압을 막기 위한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것인데 이는 저작권으로 보호하기에 일반적인 것이다”고 말했다.

‘매트릭스’ 시리즈는 인공 두뇌를 가진 컴퓨터가 지배하는 세계를 배경으로 인류를 구원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 로렌스 피쉬번이 출연해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영화 ‘매트릭스2-리로리드’ 포스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