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박서준(왼쪽)과 엄정화
‘마녀의 연애’ 박서준(왼쪽)과 엄정화


‘마녀의 연애’ 박서준(왼쪽)과 엄정화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엄정화 박서준이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마녀의 연애’ 3회에서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게 마음을 열게 되는 반지연(엄정화)와 윤동하(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39세 반지연과 25세 윤동하는 무려 14세의 나이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어지는 운명의 끈과 서로를 향한 좌충우돌 로맨스로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보이고 있다.

이날 반지연은 만취해 윤동하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두 사람은 맥주를 마시다 술김에 키스를 한 뒤 진한 스킨십을 나눴다. 하지만 반지연은 윤동하의 주민등록증 속 나이를 본 뒤 경악했다. 반지연은 윤동하에게 “넌 스물 다섯 살이고 난 서른 아홉 살이다”며 “앞으로 볼 일 없겠지만 본다고 해도 오늘 일은 잊어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반지연은 윤동하를 꽃뱀, 스토커로 오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이지만 윤동하는 속이 여린 반지연의 내면을 알게 됐다. 윤동하는 반지연이 자신과 같이 과거 연인으로 인해 상처를 받았단 사실을 알고 공감을 느꼈다. 또 윤동하는 의문의 남자로부터 협박을 받는 반지연을 직접 지켜주며 가까워진 사이를 암시했다.

반지연과 윤동하는 나이 차도 많이 나고 만날 때마다 으르렁대며 다투지만 점점 가까워지며 새로운 연상연하 커플의 등장을 알려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마녀의 연애’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