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옥택연이 김희선을 잡아오라는 박주형의 제안을 거절했다. 또 강동석은 오치수와 대립각을 세웠다.

27일 방송된 KBS2 주말연속극 ‘참 좋은 시절’ 20회에서 오승훈(박주형)은 강동희(옥택연)에게 차해원(김희선)을 납치해 오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동희는 이를 거절했다.

동희는 “차해원을 강동석(이서진)에게 보내주고, 다른 여자 찾아보면 안되겠나”라며 “해원이보다 좋은 여자 얼마든지…”라고 반기를 들었다. 이에 오승훈은 “피는 물보다 진하다 이거냐”며 “강동석이 방화범으로 고발했을 때도, 강동석이 너를 버렸을 때도, 나는 끝까지 네 편 들어줬다”고 역정을 냈다.

강동희는 “알고 있다. 은혜 잊지 않고 갚겠다”면서도 차해원을 데리고 올라는 오승훈의 말에 “그 은혜는 다른 걸로 갚겠다”고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다.

동시에 강동석은 오승훈 아버지 오치수(고인범)와 대립각을 세웠다. 특히 오치수는 강동옥(김지호)의 어릴적 비밀을 강동석에게 알렸다. 오치수는 “만약에 검사님 누님을 발견해서 살려준 사람이 사실은 사고를 낸 장본인이면 이야기가 어찌 되냐”며 “해원이 아버지가 은인이 아니라 원수라면, 그래도 강 검사 식구들이 해원이를 며느리로 받아주겠는가”라고 냉소했다.

앞으로 강동석과 차해원의 사랑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을 거란 것을 암시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