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정은표에게 누명을 씌운 것은 대통령 아들 주호였다.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는 10년 전, 무진에서 이수정(이시원)을 살해한 것은 대통령 아들 김준서(주호)의 짓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현(이보영)과 기동찬(조승우)은 납치장소에 있던 한샛별(김유빈)이 남긴 그림을 단서로 샛별의 방에 있던 CCTV를 확인했다. 녹화된 영상에서 샛별은 사진관에서 받은 사진을 보여주며 “무슨 사진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수현과 동찬은 그동안 그토록 찾아해맸던 10년 전 무진에서 찍은 사진을 찍었던 사람이 대통령 아들 준서라는 것을 알아냈다.

수현과 동찬은 입원해있는 준서를 찾았고, 그는 10년 전 수정을 죽인 범인이 자신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10년 전 친구들과 함께 무진으로 놀러갔고 그곳에서 수정을 만났다. 그는 수정에게 반했지만, 소심한 성격과 다리를 전다는 콤플렉스에 그녀에게 다가가지 못했다.

그날 밤, 준서는 친구들과 함께 마약을 하게 됐고 이 모습을 수정에게 들키고 말았다. 당황한 준서는 수정을 덮쳤고, 수정은 “절름발이 새끼야”라며 그의 콤플렉스를 건드리고 말았다. 분노한 준서는 수정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그리고 이 모든 사실을 덮어준 것이 무진에서 검사장을 맡고 있던 이명한(주진모)였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동찬은 분노했다. 하지만 준서는 “니들 내가 누군지 알고 여기 왔잖아. 나 대통령 아들이야”라고 동찬을 도발했고, 동찬은 “그러니까 더 죽어야 해”라며 준서의 목을 졸랐다. 수현은 동찬이 준서를 죽이려 한다는 것을 느끼고 동찬을 말리기 시작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