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문성근


문성근

배우 문성근이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답답함 심경을 전했다.

문성근은 2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참사 5일째인데 어떻게 아직도 급선회 이유조차 밝히지 못하나? 아이들 두고 내뺀 선원들 다 살아있는데”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문성근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한 뉴스 링크를 올리기도 했다.

앞서 문성근뿐 아니라 가수 이정과 솔비, 그룹 2PM의 황찬성, 소녀시대 서현, 배우 김의성, 정성화, 개그우먼 심진화 등이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글을 게재하며 애도 분위기를 이어 가고 있다.

한편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는 지난 16일 오전 9시께 전남 진도군 인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20일 오후 현재 탑승객 476명 중 174명이 구조됐으며, 56명이 사망, 246명이 실종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한기호 최고위원 페이스북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