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방송화면

뉴스타파가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8일 뉴스타파는 공식 트위터에 “뉴스1, 조선일보, 스포츠서울 등에서 뉴스타파, MBN을 같이 언급하며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를 뉴스타파가 한 것처럼 혼란을 주고 있다. 뉴스타파는 홍가혜 민간잠수부와 인터뷰한 적이 없음을 다시 밝힌다. 뉴스타파 직접 시청 바란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같은 날 종합편성채널 MBN은 홍가혜 민간잠수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방송에서 홍가혜 민간잠수부는 “민간잠수부들과 관계자의 협조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장비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아 수색 진행이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홍가혜 민간잠수부는 “정부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서는 등 14시간 이상 구조 작업이 중단됐으며 민간잠수사에게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실제 잠수부가 배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고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이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경이 현장에서 민간잠수부의 투입을 막고 비아냥 거렸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전날부터 민간잠수부들은 총 3회 투입됐으며 생존자가 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