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
허진


허진

배우 허진이 자살시도에 대해 고백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다큐SHOW’ 12회에서는 시간과 삶의 주체가 아니라 시간과 일에 구속되어 쫓기듯 사는 우리를 돌아보고 행복이 어디서부터 오는지에 대한 고요한 성찰의 기회를 제안한다.

이날 방송은 ‘고독하실래요’ 편으로 꾸며져 정년퇴직을 앞둔 철도원과, 차를 만들며 자신만의 세상에 기거하는 두 남자의 각기 다른 고독 이야기, 그리고 지독한 가난과 외로움의 긴 공백기를 이겨내고 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한 여자’의 임실댁으로 다시 세상으로 나오는 데 성공한 연기자 허진이 들려주는 고독 이야기를 만난다. 또 바쁜 일상 속에서 하루, ‘고독체험’에 도전한 차화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허진은 과거 개성강한 마스크에 빼어난 몸매로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허진은 90년대 초반 이후 돌연 브라운관에서 보이지 않았다. 허진은 20년 동안 수입이 없었고 집이 없어 차에서 노숙하며 2년 간 떠돌이 생활을 했다. 특히 허진은 자신의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몇 번이고 죽을 결심을 했다. 하지만 허진은 지독했던 외로움의 시간들을 견뎌내고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의 임실댁으로 길고 긴 고독의 터널로부터 빠져나오는 데 성공했다. 허진은 “40일만 일하면 아파트 한 채를 살만큼 부와 명예를 누리며 살았던 시절에서부터 가장 처절한 가난과 외로움의 시간으로 떨어져 본 후 고독은 신이 자신에게 준 인생 최고의 선물이었다”고 말했다.

허진의 고독 이야기는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