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황하는 칼날
방황하는 칼날


영화 ‘방황하는 칼날’이 1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1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방황하는 칼날’은 16일 하루 동안 459개(상영횟수 2,118회) 상영관에서 3만 6,843명(누적 58만 966명)의 관객을 동원해 1위를 지켜냈다. 반면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는 503개(2,018회) 상영관에서 3만 1,279명(누적 343만 4,853명)으로 2위에 머물렀다.

두 작품의 격차가 5,000명 이상으로 벌어졌다. 두 작품 모두 15일에 비해 상영횟수가 감소했다. ‘방황하는 칼날’이 2,444회에서 2,118회로 줄어들었고,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2,730회에서 2,018회)는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로 인해 ‘방황하는 칼날’은 15일에 비해 10.0%(4,971명) 관객이 감소했고,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는 20.0%(6,976명) 줄었다.

1위 굳히기에 들어간 ‘방황하는 칼날’은 개봉 2주차에 박스오피스 1위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물론 예매율 상황만 놓고 보면 녹록치는 않다. 오전 9시 기준, 통합전산망에서 ‘방황하는 칼날’은 3,9%로 6위에 머물고 있다. 반면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는 6.8%를 기록 중이다.

또 신규 개봉작의 선전도 눈에 띈다. ‘다이버전트’가 463개(1,918회) 상영관에서 3만 913명(누적 3만 4,981명)으로 개봉 첫 날 3위에 랭크됐다. 상영관수 및 상영횟수 확보에 따라 1위 경쟁도 충분히 가능하다. 예매율도 9.6%로 이번주 상영작 중 1위에 올라 있다. (‘역린’,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가 개봉 전임에도 불구하고 27.8%, 23.0%의 예매율로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이버전트’와 같은 날 개봉된 ‘니드 포 스피드’는 325개(1,221회) 상영관에서 9.263명(누적 1만 392명)을 기록해 개봉 첫 날 5위로 출발했다. 소지섭의 개인 투자로 관심을 모은 ‘필로미나의 기적’은 152개(374회) 상영관에서 2,414명(누적 7,210명)으로 개봉 첫 날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