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감격시대’ 포스터
KBS2 ‘감격시대’ 포스터


KBS2 ‘감격시대’ 포스터

최근 종방한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 제작사 레이앤모가 일부 배우들에게 ‘출연료 조정확인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오후 한 매체는 “제작사 레이앤모가 갑작스레 출연자에게 50% 출연료 조정 지급 서류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감격시대’ 측이 수차례 출연료 미지급 문제로 홍역을 앓은 터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레이앤모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배우들에게 출연료 조정확인서를 보낸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이는 출연료 삭감에 동의한 배우들에 한해서만 확인 차 보낸 것이다. 절대 출연료 삭감을 강요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감격시대’의 제작비 및 출연료 지급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출연료 조정을 피할 수 없는 선택이었다”며 “현재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출연료 미지급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 더 이상의 확대 해석을 자제해 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 문제가 됐던 보조출연자 회사 한국예술과 관련된 출연료 미지급 건에 대해서는 “현재 연기자 노조와 협의 중에 있다”며 “한국예술 측에도 출연료 지급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감격시대’는 방송 도중 제작비 및 출연료 미지급으로 촬영이 중단되는 등 수차례 소요를 겪었다. 이에 ‘감격시대’ 측은 “미지급이 아니다. 출연자 수가 많아 지연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방송이 종방된 후에도 출연료 지급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