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4가지쇼’ 박재범
Mnet ’4가지쇼’ 박재범


Mnet ’4가지쇼’ 박재범

가수 박재범이 본인의 회사 겸 크루 AOMG(Above Ordinary Music Group)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박재범은 15일 오후 5시 첫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Mnet 스타 다큐멘터리 ‘4가지쇼’에 출연한다. 그룹 2PM 리더 탈퇴 이후 솔로로 활동하던 박재범은 지난 해 AOMG를 설립하고 그레이(Gray), 로꼬(Loco) 등 실력 있는 힙합 뮤지션들을 영입하기 시작했다. 또한 올해 아메바 컬쳐와 아름다운 결별을 한 사이먼디와 함께 AOMG의 공동 대표가 되며 본격적으로 AOMG의 활동을 알렸다.

지난 달 로꼬의 ‘감아’가 음원 차트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한 가운데, AOMG는 첫 번째 방송 활동으로 Mnet의 신규프로그램 스타다큐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이하 ‘4가지쇼’)출연을 결정했다.

박재범은 “솔로로 독립한 이후에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재미있는 걸 하고 싶었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가수, 비보이(B-BOY), 영화, 예능 등 다방면으로 활동했던 지난 6년간의 연예계 생활을 털어놓았다.

AOMG 설립하고, 사이먼디와 의기투합한 이유에 대해선 “쌈디 형이나 내가 돈을 벌고 싶었다면, 기획사에 들어갔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좋아하는 것을 함께 공유하며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게 더 즐겁다”는 말로 ‘AOMG’의 성격을 확실히 했다. 그러나 공동 대표가 된 이상, “먹여 살릴 사람이 많아”, “뭐든 열심히 해야죠”라며 AOMG에 대한 강한 책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Mnet ‘4가지쇼’가 관찰한 박재범과 AOMG의 24시는 그야말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이자,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날 것 그 자체였다고 한다. ‘4가지 쇼’를 통해 박재범과 AOMG 소속 뮤지션들이 표현하고 싶어 하는 ‘AOMG STYLE’이 과연 대중에게 어떻게 전해질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또 ‘4가지쇼’는 대중이 아는 스타들의 모습과 그 뒤에 숨겨진 이면은 물론, 스타 자신과 지인들로 구성된 4가지 시선을 통해 다각도로 조명해 보는 스타 다큐 프로그램으로 15일 오후 5시에 첫 회를 선보인다. 첫 회 게스트 박재범은 2부작으로 꾸려질 예정이며, 이후 K-POP 스타들의 숨겨진 이면을 가감 없이 담을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이예지 PD는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그간 웰메이드 다큐멘터리의 음악감독을 맡아 호평을 얻은 한국 제1의 디제이 겸 프로듀서인 DJ 소울스케이프(Soulscape)에게 뮤직 디렉터의 역할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