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 로고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 로고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 로고

오는 26일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대표 노윤현)의 첫 연주회가 개최된다.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는 음악적 보편성과 혁신성을 기치로 창단된 연주단체로 이번 연주회는 서울을 모티프로 하여 창작곡 ‘한강과 한글’, ‘한 오백년’과 ‘민요 메들리’를 편곡한 작품을 서울 광화문 광장과 양화대교에서 연주하는 방식으로 꾸며진다.

특히 서울을 주제로한 이번 연주회는 ‘음악이 삶 속으로 들어가는 연주회’라는 콘셉트로 관객 없이 서울의 특정 공간에서 음악이 투영되는 해프닝 퍼포먼스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연주회 또한 조용한 서울의 모습을 담을 수 있는 새벽녘에 진행될 예정이다.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는 피아노 트리오 작품으로 편성된 창작곡 및 편곡 작품의 공연을 위해 연주자 세 명(첼리스트 김인하, 피아니스트 권요안,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영)과 작곡가 두 명(엘리엇 박, 우미현), 편곡자 한 명(남다혜)를 주축으로 지난해부터 첫 연주회를 준비해왔다.

이번 연주회를 시작으로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는 음악의 새로운 시각적 접근과 인간 사회의 보편적 관심사를 다른 예술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음악적으로 구현해나갈 계획이다.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의 서울의 주제로 한 첫 연주회는 퍼포먼스를 마친 뒤 별도의 스튜디오에서 녹음·믹싱 작업을 걸쳐 서울을 전 세계에 홍보하는 목적으로 유튜브에 공개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더겐발스 뮤직 소사이어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