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_0415 (1)
fb_0415 (1)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퀸의 뒤를 이어 프랑스의 거물 밴드 피닉스, 최고의 신예로 꼽히는 어 그레이트 빅 월드가 록페스티벌 ‘슈퍼소닉’의 1차 라인업으로 확정됐다.

오는 8월 14, 15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슈퍼소닉’은 15일 오전 10시 홈페이지를 통해 1차 라인업을 공개했다.
슈퍼소닉2014_PHOENIXs
슈퍼소닉2014_PHOENIXs
최근 페스티벌의 강자로 떠오르며 ‘코첼라’를 비롯해 유수의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피닉스는 올해 1월 첫 단독 내한공연을 갖고 열정적인 무대매너를 선보인 바 있다. 1996년 프랑스 베르사유에서 결성된 피닉스는 록과 소울, 일렉트로닉을 절묘하게 섞어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 2009년 앨범 ‘볼프강 아마데우스 피닉스(Wolfgang Amadeus Phoenix)’로 프랑스 밴드로는 드물게 제5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우수 얼터너티브 부문’을 수상했으며 싱글 ‘1901’은 역시 빌보드 핫 얼터너티브 차트 1위에 오르며 골드레코드를 달성했다.
슈퍼소닉2014_A Great Big Worlds
슈퍼소닉2014_A Great Big Worlds
어 그레이트 빅 월드는 뉴욕 출신의 이안 악셀과 차드 바카리노가 2012년 결성한 팝 듀오다.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피처링한 싱글 ‘세이 썸씽(Say Something)’으로 빌보드 디지털 싱글차트 1위와 아이튠스, 스포티파이 등 해외 유수 음원 사이트 싱글차트 1위 및 빌보드 어덜트 팝송 차트에서는 19주 동안 1위에 오르며 촉망 받는 신예로 급부상했다.

올해 초 발표한 데뷔작 ‘이즈 데어 애니바디 아웃 데어?(Is There Anybody Out There?)’로 VH1을 비롯한 다양한 매체에서 ‘올해 반드시 주목해야만 하는 신인 뮤지션’으로 선정됐으며, 벤 폴즈 파이프, 빌리 조엘, 미카 등을 잇는 피아노를 중심으로 한 팝 록 밴드로 거론되고 있다. 피아노 베이스의 유려하고 리드미컬한 팝 록 사운드를 구사하며 전 세계적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슈퍼소닉’은 일본의 최대 록페스티벌 ‘서머소닉’과 아티스트를 연계하는 페스티벌로 뉴 오더, 스매싱 펌킨스, 고티에, 티어스 포 피어스, 백신스, 포스트 더 피플 등 거물 아티스트들을 섭외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 퀸과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스타 아담 램버트와의 합작 퍼포먼스 ‘퀸+아담 램버트’출연 소식을 알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슈퍼소닉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