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비틀즈코드3D‘
Mnet ‘비틀즈코드3D‘


Mnet ‘비틀즈코드3D‘

오렌지캬라멜이 표정연기의 고충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비틀즈코드3D‘에는 걸그룹 오렌지캬라멜과 크레용팝이 출연해 서로간의 평행이론을 살펴봤다.

이날MC 신동엽은 오렌지캬라멜에게 “특유의 과장되고 오버스러운 표정이 처음에는 힘들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레이나는 “그게 그냥 나온 게 아니다. 5시간씩 매일 매일 표정 연습 했다”고 답했다.

이어 오렌지캬라멜은 “독방에 가둬 놓았다. 큰 거울이랑 CCTV도 있다”고 덧붙여 MC들을 놀라게 했다. 리지는 “하루종일 내 얼굴만 보느라 미치는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나나는 “평상시 나는 표정이 별로 없다. 그런데 과장된 표정을 하려다 보니 오글거리고 못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곧 나나는 연습한 표정을 보여달라는 MC들에 요청에 자유자재로 상큼 발랄한 표정을 지어 감탄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net ‘비틀즈코드3D‘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