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601000664600030321
2014040601000664600030321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월드컵 무대에서 개인종합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연재는 6일 새벽(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2014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개인종합 둘째 날 곤봉에서 17.550점, 리본에서 17.950점을 받았다.

앞서 전날 치른 후프에서 17.900점, 볼에서 17.800점을 받은 손연재는 네 종목 합계 71.200점으로 개인종합 정상에 올랐다.

2위는 68.150점을 받은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다.

5일 후프와 볼 종목에서 실수 없는 연기를 펼치며 중간 합계 1위에 올랐던 손연재는 6일에도 곤봉에서 초반 살짝 실수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이며 첫 월드컵 개인종합 금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러시아의 마르가리타 마문와 야나 쿠드랍체마, 우크라이나의 안나 리자트디노바 등 세계 최정상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은 것도 손연재에게 호재로 작용했다는 평이다.

손연재는 주니어 시절 제11회 슬로베니아 챌린지대회와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등 지역 대회에서는 개인종합 정상을 밟은 바 있으나 시니어 월드컵 개인종합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연재는 종목별 결선을 치른 뒤 곧바로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참가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