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소녀시대


소녀시대

소녀시대 멤버 A씨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4월 1일 만우절, 거짓말 같은 소식이다. 하지만 심각한 폭행 사건이 아니라 해프닝 수준이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여자 친구와 장난치다 여자 친구에게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A씨를 조사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남자친구 B씨는 지난달 30일 0시 30분경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의 지인의 집 2층에서 A씨와 장난치다 눈 부위를 맞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1층으로 떨어지겠다”며 투신할 것처럼 장난쳤고, 이를 제지하는 B씨의 손을 강하게 뿌리치는 과정에서 B씨를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인근 보광파출소에 A씨를 폭행 혐의로 신고했고, 이들은 두차례에 걸쳐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B씨는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신고가 돼 입건 처리는 됐지만, 사건 자체가 해프닝 수준이라 ‘혐의없음’이나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단순 해프닝 수준에 그쳤지만, 소녀시내 멤버가 폭력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것 자체가 만우절에 겹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