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2818145519546
2014022818145519546


조용필이 ‘바운스’로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노래’를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28일 서울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 열린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조용필은 ‘바운스’로 ‘올해의 노래’를 수상했다. 조용필은 엑소의 ‘으르렁’, 윤영배의 ‘위험한 세계’, 장필순의 ‘맴맴’, 크레용팝의 ‘빠빠빠’를 제치고 이 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바운스는 2013년을 빛낸 최고의 노래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조용필은 ‘바운스’로 ‘올해의 노래’와 함께 ‘최우수 팝 노래’를 수상해 2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2004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11회째를 맞이한 한국대중음악상은 ‘한국의 그래미상’을 표방하는 한국 최초의 ‘음반’ 중심 시상식이다. 가수보다 음반과 곡에 주목하고 판매량이 아닌 음악적 성취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 없이 한국대중음악의 균형적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만드는 것이 이 상의 목적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PMC네트웍스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