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다김치’로 호흡을 맞추는 김지영과 김호진(왼쪽부터)
‘모두다김치’로 호흡을 맞추는 김지영과 김호진(왼쪽부터)


‘모두다김치’로 호흡을 맞추는 김지영과 김호진(왼쪽부터)

MBC 새 아침드라마 ‘모두 다 김치’가 캐스팅을 마무리짓고, 본격적인 제작에 착수했다.

‘모두 다 김치’는 배신과 좌절의 파도를 넘어 김치 하나에 승부를 거는 한 여자의 사랑과 성공기를 그린 드라마로, ‘사랑했나봐’ 명콤비 원영옥 작가와 김흥동 PD가 다시 호흡을 맞춘다.

배우 김지영이 김치 사업에 도전하는 주인공 유하은 역을 맡아 남편의 배신에도 밝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열혈 캐릭터로 분하고, ‘찾아라! 맛있는 TV’ MC로 활약 중인 김호진은 우연한 계기로 유하은을 만나게 돼 그녀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주는 농원 경영자 신태경 역을 맡는다.

김지영과 김호진은 데뷔 첫 아침드라마 도전인 만큼 그 열의가 대단하다는 후문.

대기업 상무이자 극중 유하은의 라이벌로 등장할 박현지 역은 차현정이 맡았고, 유하은의 전 남편이자 변호사 임동준 역에는 뮤지컬 배우로 유명한 원기준이 맡는다. 차현정과 원기준은 ‘모두 다 김치’를 통해 강렬한 악역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모두 다 김치’는 기존 아침드라마와는 차별되는 독특한 소재와 분위기로 시청자들을 공략한다. 제작 관계자는 “김치라는 소재와 더불어 극의 분위기를 밝고 경쾌하게 그릴 것이다. 아침에 볼 수 있는 기분 좋은 드라마가 목표”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