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톤스(좌), 모그
페퍼톤스(좌), 모그


페퍼톤스(좌), 모그

최근 페퍼톤스의 노래를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도마에 오른 영화 ‘수상한 그녀’의 수록곡 ‘한번 더’에 대해 페퍼톤스 소속사 안테나뮤직이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 번 더’의 공동 작곡가인 음악감독 모그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의 곡 ‘한번 더’가 표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모그는 “‘한번 더’와 ‘레디, 겟 셋, 고!(Ready, Get Set, Go!)’ 두 노래는 주 선율이 전혀 일치하지 않고, ‘한번 더’의 화성 진행과 편곡 방식 역시 대중음악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이다. 이러한 일반성 때문에 ‘레디, 겟 셋, 고!’와 ‘한번 더’가 장르적으로 유사한 부분이 생겼다고 생각한다”라며 “‘한번 더’와 ‘레디, 겟 셋, 고!’는 장르적 유사성은 있으나 명백히 다른 주 선율을 가지고 있는 다른 곡이라는 게 저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안테나뮤직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한번 더’ 의 작곡가 측에서 페퍼톤스의 ‘레디,겟 셋, 고!’와의 유사성에 대해 밝힌 입장을 잘 전달 받았다”며 “이에 대해, 안테나뮤직은 두 곡의 장르적 유사성을 논하기엔 표절의 강도가 지나치게 높다고 판단했으며, 법정에서 정확한 시시비비를 가릴 것을 결정했다. 또한, 음악계에서 이 같은 일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끝까지 엄중하게 대처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전했다.

최근 네티즌 사이에서는 ‘한 번 더’와 ‘레디, 겟 셋, 고’를 비교하는 동영상이 돌며 두 곡의 진행이 거의 유사하다는 의견과 함께 ‘교묘한 베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흘러나왔다. 현재 표절 의혹을 두고 ‘수상한 그녀’ 측과 안테나뮤직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법적공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포토DB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