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미스터 혼
미스터미스터 혼


미스터미스터 혼

트랜스젠더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그룹 미스터미스터의 멤버 혼(본명 유승준)이 팀을 탈퇴한다. 24일 오전 혼은 팬카페를 통해 “논란은 사실이 아니지만, 미스터미스터 이미지에 상처를 남겨 멤버들을 위해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혼은 먼저 “논란이 된 글을 쓴 빛나(트랜스젠더 A씨)와 저는 오래전부터 친했던 사이는 맞지만 글의 내용처럼 호스트바 관련 일을 했다거나 금전적인 문제나 동영상이 존재한다거나 연인사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꼭 전하고 싶었다”며 “글을 쓴 후 몇시간 뒤 다시 글을 확인한 빛나가 저에게 전화를 걸어 실수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옛 친구를 고소하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다. 나는 빛나가 제 인생을 망쳤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인해 미스터미스터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팬클럽 미소에게 사랑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미스터미스터의 소속사 위닝인사이트 엠 측에서도 “혼의 결정에 따르기로 했다”며 “혼 군이 새롭게 시작 할 수 있도록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다음은 혼이 팬카페에 남긴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유승준입니다. 우선 좋지않은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그리고 이번 붉어진 이야기로 심려 아닌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을 직접 전하고 싶어 글을 씁니다.

이번 논란으로 많은 걱정과 실망을 안겨드린것 같아 죄송하고 미소 여러분들의 응원이 많이 힘이 되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논란이 된 글을 쓴 빛나와 저는 오래전부터 친했던 사이는 맞지만 글의 내용처럼 호스트바 관련 일을 했다거나 금전적인 문제나 동영상이 존재한다거나 연인사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

술에 취해 글을 쓴 후 몇시간 뒤 다시 글을 확인한 빛나가 저에게 전화를 걸어 실수를 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전 빛나가 개인적인 공간에 쓴 글이라 아무 문제 되지 않을거라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하지만 그 글은 캡쳐가 되어 점점 퍼져 나가 논란이 되었습니다. 저는 빛나가 여성으로써의 삶을 위한 수술을 받는 날에도 옆을 지켜주었을 정도로 친한 친구 사이였습니다. 제가 가수라는 직업을 갖게 된 뒤 소홀해 졌고 연락이 뜸해진 저에게 빛나가 얼마나 서운했을지 저도 이해합니다. 전 저를 믿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미소 분들께 그글의 주인공이 제가 아니라는 말씀을 직접 전해드리는것이 저를 믿어주셨던 미소님들에게 최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옛 친구를 고소하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습니다. 저는 빛나가 제 인생을 망쳤다 라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 글의 내용이 사실이면 부끄러워 하겠지만 전 그렇게 부끄럽게 살아오지 않았으니까요.

하지만 이번 일로 미스터미스터의 이미지에 상처가 난 것은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미스터미스터에서 탈퇴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미스터미스터는 한명 한명 너무 훌륭한 친구들입니다. 이번 일로 많은 걱정을 끼쳤고 또 누구보다 저를 믿어준 가족이자 친구입니다. 그런 멤버들에게 이런 상처를 입힌 저로써는 미스터미스터를 탈퇴하는 것이 멤버들을 위하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더이상 이번 일로 인해 미스터미스터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앞으로도 진심으로 미스터미스터를 응원하겠습니다. 그리고 미소 진심으로 사랑하고 감사했습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위닝인사이트 엠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