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무한도전


22일 방송될 MBC ‘무한도전’에서는 자메이카 행을 결정한 멤버들과 국내에 남아 녹화를 하게 된 멤버들, 두 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해 10월, 한국을 방문한 자메이카 관광부 차관에게 자메이카 현지 레게 축제 초대를 받았으나 그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아 실의에 빠졌던 하하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자메이카 행이 실현되게 된 것.

자메이카 팀의 대장 하하와 레게 오디션에서 우승했던 정형돈은 자메이카 행이 결정된 상황에서 한국에 남아 유재석과 국내 녹화 일정을 소화해야 했던 멤버들은 ‘극한의 추위 경험하기’, ‘프리 뺨 맞기’ 등 혹독한 녹화를 계획했다. 유재석이 두려운 나머지 자메이카 팀이 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레게 페스티벌 참가와 더불어 멤버들과의 대화 끝에 우사인 볼트 찾기에 나서게 된 자메이카 팀! SNS를 통해 우사인 볼트 섭외를 시작한 그들을 혼비백산하게 만든 돌발 상황, 그 긴박했던 현장이 공개된다.

한국 팀의 유재석은 녹화 당일 아침 일찍부터 멤버들의 집을 직접 찾아다니며 픽업을 하는 열성을 보였다. 영문도 모른 채 유재석의 차에 타게 된 멤버들은 반항할 겨를도 없이 어디론가 떠나게 된다.

기상천외한 미션을 안고 무작정 레게의 나라로 떠난 자메이카 팀과 국내에 남아 유재석과 함께 험난한 녹화 일정을 소화하게 된 한국 팀의 ‘형 어디가’. 두 팀의 다사다난한 여정, 첫 번째 이야기가 22일 오후 6시 15분에 공개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