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김연아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의 마지막 경기에 격려를 보냈다.

김연아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펠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했다. 이날 김연아는 기술점수(TES) 69.69점, 예술점수(PCS) 74.50점을 기록해 총점 144.19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연아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지만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2위에 올랐다.

경기 직후 배우 엄정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정말 멋집니다. 김연아 선수. 그 동안 많은 땀과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 모두 행복했어요. 사랑합니다. 아직도 피겨스케이팅 전용 링크가 없습니다. 우리의 김연아 훌륭합니다. 안아주고 싶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방송인 전현무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연아 선수! 동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네요. 그 동안 고생 많았어요. 이번 ‘소치’ 올림픽에서 심판들의 홈텃세는 두고두고 ‘수치’로 남을 듯. 신경 쓰지마요. 김연아는 이미 세계가 인정한 진짜 여왕이니까요”라 김연아를 격려했다. 이어 전현무는 “개막식 때 보여준 사륜기가 우연이 아니었군. 역사에 남을 러시아 동계 ‘수치’ 올림픽. 석연치 않은 텃세로 여왕의 올림픽 2연패를 막다니”라 덧붙여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방송인 하하는 자신의 트위터에 “연아야 고생했어. 존경스러워 멋져. 최고야! 이미 넌 최고야! 고마워. 은! 상관없어. 이미 넌 최고야. 연아 최고! 모두가 연아를 기억할거야! 아디오스!”라며 김연아에 찬사를 보냈다.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말 누가 봐도 최고였어요. 진짜 너무 멋지고 대단하고 수고하셨습니다. 최고!”라는 격려를 전했다.

이 외에도 방송인 박지선, 2PM 찬성, 레인보우 지숙, 션, 윤종신 등이 김연아에 대한 찬사와 격려를 이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