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감격시대’
KBS2 ‘감격시대’


KBS2 ‘감격시대’

최재성 죽음의 배후에는 최일화가 있었다.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12회에서는 신영출(최재성)의 부검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부검에서 신영출의 사인이 두 가지로 나뉘면서 설두성(최일화)의 부하 왕백산(정호빈)이 얽혀있음이 밝혀졌다. 부검을 요청한 정재화(김성오)는 앞서 본인의 몸에 입은 상처와 신영출의 시신에서 발견된 상처가 같은 것임을 알고 의심을 품었었다.

한편 앞서 정재화는 설두성을 속이고 신영출의 시신을 방삼통으로 빼돌렸다. 이에 설두성은 황방파의 위신을 염두해 상하이클럽의 관리를 정재화의 요구에 따라 넘겼다. 이어 정재화가 왕백산을 신영출 죽음과 연관시키고 있음을 눈치 챈 설두성은 왕백산을 불러 “의혹은 소문이되고 소문은 진실이 된다”며 “상처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을 지워라”고 지시했다.

데쿠치 가야(임수향) 또한 신영출의 죽음에 숨겨진 사실을 눈치 챘다. 데쿠치 가야는 정재화에게 “시신에 내부장기가 손상된 흔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당황한 정재화는 “어떻게 아느냐”며 데쿠치 가야를 붙잡았다. 이에 맞서 데쿠치 가야가 꺼내든 쌍비검을 본 정재화는 신영출을 죽인 사람이 데쿠치가야임을 깨달았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