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문채원


배우 문채원이 박진표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로 스크린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문채원의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문채원이 ‘세 남자의 그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시나리오 수정고가 나오면 출연을 구체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놈 목소리’ ‘너는 내 운명’의 박진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세 남자의 그녀’는 세 명의 친구가 한 여자를 좋아하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문채원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세 명의 친구들에게 사랑을 받는 기상캐스터 역을 제의받았다.

문채원은 최근 강제규 감독의 단편영화 ‘민우씨 오는 날’에 출연했다. 하지만 상업영화에 출연하는 것은 2011년 ‘최종병기 활’ 이후 3년여 만이다.

‘세 남자의 그녀’는 주·조연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상반기 크랭크 인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