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김현중


김현중

배우 김현중이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에서 강렬한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감격시대’ 8회에서는 신이치(조동혁)의 제안을 받아들인 신정태(김현중)가 정면 대결을 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중은 가족과도 같은 도비패 식구들을 지키고 가야(임수향)를 일국회에서 빼내고 싶은 신정태의 결연한 다짐을 강렬한 액션과 눈빛으로 표현했다. 특히 신정태를 살리기 위해 그의 버팀목이었던 풍차(조달환)가 대신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에서는 두 남자의 끈끈한 우정과 의리가 애절하게 그려졌다. 이날 풍차의 죽음은 동생 청아에 이어 또 다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신정태가 어떻게 다시 일어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대목이었다.

김현중은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안정적인 연기와 실감나는 액션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김현중이 ‘투신’ 신정태를 위해 엄청난 노력을 쏟고 있다”며 “극중 선보이는 액션을 위한 준비는 기본이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나보내고 아파하는 마음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서야 하는 강인함을 섬세하게 표현해내기 위해 대본 분석과 연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더욱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감격시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