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블피쉬
럼블피쉬


럼블피쉬

가수 럼블피쉬가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럼블피쉬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럼블피쉬의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전했다. 지난 3일 럼블피쉬는 스케줄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고열 증세를 보였으며 지난 4일 40도에 가까운 고열과 기침을 호소한 후 병원 진단 결과 신종플루임이 드러났다.

소속사 관계자는 “럼블피쉬는 현재 집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중이다”며 “현재 부득이하게 외부로 나설 수 없는 상황인 만큼 향후 스케줄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럼블피쉬의 경과를 지켜본 후 추후 활동을 다시 시작 할 예정이다. 충분한 휴식을 통해 하루빨리 팬 여러분들께 건강한 모습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럼블피쉬는 지난 1월 15일 약 1년 3개월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 엠 럼블피쉬(I Am Rumble Fish)를 발표해 타이틀 곡 ‘몹쓸 노래’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