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손글씨 종영소감
이범수 손글씨 종영소감


이범수 손글씨 종영소감

배우 이범수가 손글씨로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종영소감을 전했다.

5일 이범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총리와 나’ 종영소감이 담긴 자필편지를 게재했다. 이범수는 편지에서 “작품이 저물면 회상이 남겠지요”라며 “길고도 짧았던 4개월이 지난 오늘 지금쯤이면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가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있을 동료들의 얼굴이 떠오릅니다”고 드라마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범수는 편지를 통해 ‘총리와 나’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은 물론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정성 가득한 인사를 건넸다. 특히 이범수는 극 중 캐릭터처럼 곧은 글씨체를 보여 눈길을 모았다. 이범수는 차기작 선정과 향후 스케줄 소화를 위해 바쁜 일정을 보낼 계획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이범수 트위터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