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제프투어
장근석 제프투어


장근석 제프투어

배우 장근석이 ‘직진 라이브 투어 인 제프(ZIKZIN LIVE TOUR in ZEPP)’를 성황리에 마쳤다.

장근석은 지난해 10월 일본 후쿠오카를 시작으로 삿포로,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총 5개 도시에서 14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동안 장근석은 배우로서의 활동은 물론 솔로 및 프로젝트 그룹 ‘팀 에이치(Team H)’ 활동 등을 펼쳐왔다. 특히 장근석은 자신의 오리지날 브랜드인 ‘직진(ZIKZIN)’을 내세워 신개념 페스티벌을 주최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장근석은 이번 제프 투어에서 2,000석의 소규모 무대와 밴드 연주의 올 라이브 등을 통해 장근석과 팬들만의 가까운 시간을 마련했다.

장근석은 제프 투어에서 2집 앨범 수록곡인 ‘인디안 섬머(Indian Summer)’, ‘네이처 보이(Nature Boy)’ 등 밝고 파워풀한 곡부터 ‘레인(Rain)’, ‘아 윌 프로미스 유(I Will Promise You)’ 등 어쿠스틱 공연까지 아울렀다.

장근석은 무대와 객석의 거리가 가까운 장점을 십분 활용해 팬들과의 직접적인 소통, 깊은 교감을 이뤄냈다는 데 중점을 뒀다. 장근석은 공연에서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팬들과 호흡하며 재치와 진솔을 넘나드는 이야기를 펼쳤다.

피날레 무대를 마친 장근석은 “그동안의 큰 무대들과 달리 관객과 가까운 거리에서 다이렉트로 소통할 수 있어 굉장히 매력적이고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던 공연이었다. 4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밴드와 상의하여 같은 곡도 다르게 구성해나가며 새로운 무대로 만들 수 있었기에 스스로도 즐길 수 있고 자랑스러웠던 투어가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장근석은 “투어 중간에 드라마 촬영이 병행돼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만큼 무대에 서는 것이 무섭고 걱정됐던 적이 있었지만 그 모습조차 솔직하게 보여주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이러한 경험은 인생에 있어 처음인지라 더욱 감회가 남다른 것 같다”며 벅찬 소감을 덧붙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트리제이컴퍼니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