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쇼_유희열
음악쇼_유희열




유희열이 특유의 감성매력과 함께 공감 어린 멘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유희열, 윤종신, 이적, 유세윤, 샤이니 종현이 MC를 맡은 KBS 2TV 음악 토크쇼 ‘음악쇼’가 지난 31일 첫 방송돼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세상 속으로 가는 음악토크’라는 콘셉트로 여의도 공원에 설치된 컨테이너 박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음악쇼’는 ‘딴따라의 감성차트’라는 코너를 통해 5인의 MC들이 뽑은 사회적 이슈 단어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중에는 사이버 상의 왕따 문제인 ‘사이버불링’, ‘국민 여동생 김연아가 느끼고 있을 압박감’과 남편도 빌리는 ‘렌탈리즘 시대’ 등 여러 이슈들이 담겨 있었다.

그 중 샤이니 종현이 선택한 이슈는 ‘사이버불링(Cyber Bullying)’이었다. ‘사이버불링’은 특정인을 사이버상에서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를 뜻하는 단어다. 이에, 유희열은 고등학교 시절 자신의 일탈에 대해 고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희열은 “나는 중2때부터 고1때까지 일탈했었다. 과산화수소로 노랗게 머리를 물들이고 학교에서 문제아처럼 취급을 당했다”며 지난 시간을 고백했다. 이어 “엄마가 아무리 때려도 꿈쩍도 하지 않던 내가 아직도 기억나는 한마디가 있다”며 “엄마는 ‘지금은 이렇게 비뚤게 가더라도 우리 아들은 출발점이 어딘지 뒤돌아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믿어’라고 말했었다. 이 말 한마디가 굉장히 컸다”며 “내 아이가 가해자였을 때 진심 어린 한마디가 필요하다. 언젠가는 울림으로 다가올 것이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사이버상의 소문에 대해서 “나에게는 ‘말랐지만 (몸이) 장난이 아니다’는 소문이 돌았다”며 식지 않는 자신감을 과시하거나, 김연아처럼 정상의 사람들은 의상으로도 질타를 많이 받는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평소 스케치북에서 내 의상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많다”고 받아 치는 등 입담을 과시했다.

유희열은 시종일관 유쾌한 입담과 솔직한 고백을 이어가며 ‘음악쇼’가 단순한 토크를 떠나 음악을 통해 사회를 투영하는 싱어송라이터들이 생각하는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향후 ‘음악쇼’가 갈수 있는 새로운 길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했다.

‘음악쇼’는 대한민국 대표 싱어송라이터들이 노래를 통해 세상 이야기를 들려주는 신개념 음악 토크쇼로 한 주간 다섯 딴따라의 감정을 흔든 이슈와 그에 맞는 선곡을 통해 토크하는 ‘딴따라의 감정 차트’와 시청자들의 사연을 소개하고 MC가 직접 음악 선물을 해주는 ‘음악 다방’ 두 코너로 진행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K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