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말 한마디’ 박서준
‘따뜻한 말 한마디’ 박서준


‘따뜻한 말 한마디’ 박서준

배우 박서준이 오열했다.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 16회에서 송민수(박서준)는 연인 나은영(한그루)에게 이별을 고했다. 두 사람은 결혼까지 약속할 정도로 사랑했던 사이지만 송민수의 매형 유재학(지진희)와 나은영의 언니 나은진(한혜진)이 과거 불륜을 저질렀기 때문이었다.

나은영에게 이별을 고한 송민수는 누나 송미경(김지수)를 찾아갔다. 송미경은 송민수에게 “곰곰히 생각해봤다. 널 위해 어떡해야 하는지. 은영이랑 결혼하고 싶으면 해라. 난 상관 안한다”고 말했다.

이에 송민수는 덤덤한 표정으로 “헤어졌다. 조금 전에 은영이 만났다. 우린 만나면 안 된다. 모두를 위해서”라 말했다. 송미경은 송민수에게 “너만 생각해라. 네가 좋으면 결혼해라”고 말했다.

송민수는 “모두에 나도 포함돼있다. 나 좋자고 하는 것이다. 누나와 매형은 부차적인 것이다”고 애써 괜찮은 척 했다.

하지만 그는 “누나 나 변명하고 싶다. 변명하겠다. 그럴 생각 없었다. 위협만 할 생각이었다. 겁주면 금방 포기할 줄 알고 편지를 보냈다. 그런데도 안 먹혔다. 누나는 맨날 창고방에서 울고 그래서 위협강도를 높였다”며 “차를 빌렸는데 대포차였고 브레이크를 밟는다는 것이 엑셀레이터를 밟았다. 병원에도 갔었고 안 다친 것을 확인했다. 은영이 언닌데 큰일날 뻔 했다. 내가 사랑하는 여자를 불행에 빠트릴 뻔 했다. 말하다보니 변명할 수가 없다”고 눈물을 흘렸다.

과거 송민수는 누나를 힘들게 하는 불륜녀 나은진의 차를 박았다. 송민수는 “나는 개자식이다”고 과거를 참회하며 눈물을 흘렸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