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코리아’
MBC ‘미스코리아’


MBC ‘미스코리아’

‘미스코리아’ 이선균이 이연희를 위해 이별을 결심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 11회에서는 미스코리아 본선을 앞두고 합숙에 들어간 오지영(이연희)과 도전자들의 이야기가 그려 졌다.

이날 방송에서 미스코리아 대회 주최측은 출전생들에게 당선 후 바다화장품 모델이 되겠다는 계약을 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오지영은 김형준(이선균)의 회사 비비화장품과 끝까지 함께 한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주최측의 요구를 거절했다. 미스코리아 본선 과정에서 불리해질 수 있는 선택이었지만, 오지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바다화장품 측 김강식(조상기)은 김형준과 오지영에게 “우리 회사 미스코리아에 협찬한다. 미스코리아도 되고 비비화장품 회사도 살리는 게 가능할 것 같냐?”며 두 사람을 협박했다.

이에 김형준은 “형이 어떤 비열한 방법으로 우리 막을지 몰라도 나 포기 안한다”고 선언했고 오지영 역시 “나도 포기 안한다”고 말했다.

김강식이 떠난 후 오지영은 김형준에게 “잘했다. 포기한다고 했으면 오빠 두들겨 패줬을거다”라고 말하며 용기를 줬다. 이에 김형준은 “너 진짜 미스코리아 못 될 수도 있다. 그래도 내가 잘했냐”고 묻자 오지영은 “오빠야 말로 이대로 나때문에 이대로 회사 무너질 수 있다. 그래도 나 잘한거냐”고 반문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신뢰로 끈끈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김형준은 이윤(이기우 분)을 찾아가 “전액투자 해줘. 근데 미스코리아는 못 그만 둔다. 지영이가 꼭 하고 싶어한다. 미스코리아 되도록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윤이 “협상할 줄 모르는구나. 니가 원하는건 더 늘고 양보만 해달라?”고 대꾸하자 김형준은 “대신 내가 지영이 미스코리아 되면 헤어질게. 지영이 꼭 미스코리아 만들어주고 난 빠질려고. 두번 다시 안만나. 약속할게”라며 오지영과 이별을 약속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MBC ‘미스코리아’ 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