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이연희
‘미스코리아’ 이연희


‘미스코리아’ 이연희

배우 이연희의 수영복 자태가 공개됐다. 22일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 측은 미스코리아 본선 대회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수영복 촬영에 임한 이연희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미스코리아 대회 수영복 심사 전 후보들을 소개하는 촬영 현장을 담고 있다. 미스코리아 본선 후보들은 수영장의 바위, 폭포, 물, 나무, 계단 등을 배경으로 촬영을 진행해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미스코리아 본선 후보들은 같은 수영복과 비슷한 헤어스타일로 촬영하기 때문에 중요한 것은 배경이다. 특히 미스코리아 출전자들 사이에서는 ‘진(眞) 나무’라 불릴 만큼 명당으로 꼽히는 나무 밑과 계단이 인기 장소다. 하지만 모두가 같은 배경에서 찍을 수 없기에 이 장소를 둔 경쟁 또한 치열하다는 후문. 극 중 오지영(이연희)과 김재희(고성희)는 촬영 전 있었던 난투극으로 불리한 장소를 받아 심사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연희는 기존 미스코리아의 상징과 같던 사자머리를 업스타일로 고치고 수영장에 입수한 채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연희는 불리한 장소를 받아 계속 물에 빠져야 하는 연기를 해야하는 상황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으며 진짜 미스코리아 못지않은 자태로 극 중 오지영과 완벽 빙의된 모습을 보였다. 또한 힘든 여건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오지영을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는 비비화장품 일행의 안타까운 표정 등이 함께 담겨져 험난한 본선 무대를 헤쳐 나가야 할 이들의 모습을 예고했다.

‘미스코리아’ 관계자는 “본선 무대에 도전하는 오지영이 헤쳐나가야 할 일들이 많아 앞으로의 이야기는 더욱 흥미진진해 질 것으로 보인다. 또 후반부에는 화려한 ‘미스코리아 대회’ 뒤에 숨어 있던 후보자들 간의 치열한 경쟁과 질투, 대회를 향한 열정들이 그려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미스코리아 본선 무대 뒤의 생생한 이야기들과 경쟁이 심해지며 재미를 더해갈 ‘미스코리아’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