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이 궁극적인 꿈은 연기자라고 말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2 ’1대100′에는 걸그룹 씨스타의 다솜이 출연해 최후의 1인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한석준 아나운서는 다솜에게 “가수로서도 연기자로서도 잘되고 있다. 어떤 것이 더 좋은가”라고 물었다. 이에 다솜은 “궁극적인 목표는 연기가 꿈이었다. 하지만 가수도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가수 생활이 연기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 했다. 현재 다솜은 KBS1TV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 여주인공 공들임 역을 맡아 연기에 도전하고 있다.

이어 “두 가지를 모두 한다는 건 힘들지 않나. 준비를 많이 했느냐”는 질문에 다솜은 “틈틈히 레슨받고 대본도 많이 읽었다. 워낙 둘 다 제가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에 괜찮다.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은 많지 않으니까 행복을 느끼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KBS2 ’1대 100′ 화면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