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택 NEW 총괄대표
김우택 NEW 총괄대표


김우택 NEW 총괄대표

김우택 NEW 총괄대표가 국내 영화기자들이 뽑은 ‘올해의 영화인’으로 선정됐다.

한국영화기자협회는 22일 오후 7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5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을 열고 김우택 대표에게 ‘올해의 영화인상’을 시상한다. 김우택 대표가 이끄는 NEW는 2013년 한 해 동안 ’7번방의 선물’을 비롯해 ‘신세계’, ‘몽타주’, ‘변호인’ 등을 투자 배급해 한국 영화 발전에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았다. 특히 NEW는 절대강자 CJ를 누르고, 2013년 한국영화 점유율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우택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 에모리대학교대학원 경영학 석사 출신으로 삼성물산을 다니다 영화계에 발을 디뎠다. 오리온 계열의 온미디어로 자리를 옮겼다가 2002년 38세의 나이에 영화투자배급사 쇼박스 상무에 오르고 2003년 39세로 대표이사까지 맡았다. 김우택 대표는 NEW를 설립하고, 2011년 1월부터 대표로 재직 중이다.

‘홍보인상’은 ‘변호인’ 등을 홍보한 퍼스트룩 강효미 실장에게 돌아갔다. ‘영화기자상’은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의 전형화 기자가 수상자로 선정됐고, 한국영화기자협회 초대 회장으로 오랜 기간 한국영화기자협회를 이끌었던 부산일보 김호일 부장은 ‘공로상’을 받는다. 이 외에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는 작품상, 감독상, 남녀 주연상, 남녀 조연상, 남녀 신인상, 발견상, 독립영화상, 외국어영화상 등에 걸쳐 시상이 진행된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와 스포츠지, 경제지, 방송사, 뉴미디어 등 전국 51개 언론사 83명의 영화담당 기자가 소속된 한국영화기자협회가 매년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과 배우,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NEW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