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결혼스토리
황정민 결혼스토리


황정민 결혼스토리

배우 황정민이 아내와의 결혼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황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인생부터 연애, 결혼이야기를 솔직하게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정민은 “뮤지컬 ‘캣츠’를 할 때 아내를 처음 만났다. 바로 ‘이 여자와 결혼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내와의 첫 만남을 말했다. 이어 황정민은 부인과의 7년 연애를 회상하며 “내가 결혼하자고 말하지 못했다. 책임져야 할 것도 많고 갚아야 할 것도 많았기 때문이다”며 “아마 아내 입장에서는 내가 야속했을 수도 있다”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황정민은 “어느 날 장모님께서 ‘자네 결혼해야 하지 않겠나’고 먼저 물어보셨다. 그 순간 아차했다. 프러포즈를 장모님께 받았다”며 “아직 정식으로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사람들이 뭐라 하겠지만 지금도 아내를 보면 설렌다. 지금은 배도 나오고 주름도 생겼지만 나름대로 설레고 재밌다”며 아내에 대한 변치않는 애정을 과시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