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page




걸그룹 투애니의 두 번째 월드투어 ‘AON(ALL OR NOTHING)’의 티저에서 씨엘과(CL)과 박봄이 우주 여전사로 변신했다.

20일 0시 YG 공식블로그(www.yg-lige.com)를 통해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씨엘과 박봄은 우주 여전사로 변신했다. 앞서 민지와 산다라가 판타지한 느낌의 티저 이미지로 화제를 모은데 이어 씨엘과 박봄은 SF영화 배우를 연상케 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봄은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할 법한 라이트세이버를 쥐고 강렬한 눈빛을 보내고 있다. 씨엘 역시 누군가에게 라이트세이버를 겨누고 있는 포즈로 무대 위의 카리스마만큼이나 남다를 포스를 뽐내고 있다.

국내 걸그룹 처음으로 두 번째 월드투어를 준비 중인 투애니원은 이번 투어의 콘셉트를 우주로 정하고 그간의 파격을 넘어선 특별한 공연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이들의 첫 월드투어를 함께한 세계적인 연출가 트래비스 페인과 스테이시 워커가 이번에도 함께 하기로 결정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번 월드투어를 통해 투애니원은 서울, 홍콩, 싱가포르, 요코하마 등 9개국 13개 도시에서 17회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월드투어는 오는 3월 1일과 2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공연을 기점으로 포문을 연다. 서울 공연은 오는 1월 21일과 22일 G마켓을 통해 티켓 예매를 오픈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