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꽃보다 누나’의 꽃누나들이 가수 김동률 앓이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꽃보다 누나’에서는 여배우 꽃누나들과 짐꾼 이승기의 여행 뒤풀이와 미방송분이 담긴 에필로그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동률의 노래에 환호하는 배우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 중 차에서 이승기가 김동률의 노래를 틀자 꽃누나들은 환호했다.

이에 이승기는 김동률과의 친분을 자랑했고 여배우들의 질문 세례를 받았다. 윤여정은 “내가 김동률의 팬이라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 그래서 만났다”고 말했다 이에 이미연은 함께 만나자 했지만 윤여정은 “김동률은 수줍은 사람이더라”고 말했다.

김희애는 “김동률은 여행 다니면서 곡도 쓰냐”고 물었고 이미연은 “나 되게 소심하고 말이 없어. 일할 때만 밝은 척해. 나 되게 조용한 성격이라 전해줘”라 수줍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승기는 “김동률의 ‘출발’에 누나들이 정말 좋아하더라. 가장 칭찬 받았던 순간이었다”고 덧붙이며 과거를 회상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