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
김영애


배우 김영애가 암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0일 김영애는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MBC ‘해를 품은 달’ 촬영 당시 암투병 중이었다는 것을 밝혔다.

김영애는 ‘해를 품은 달’에서 대왕대비 윤씨 역을 맡으며 이훤(김수현)의 할머니로 분했다.

당시 김영애는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하며 2개월 간 드라마 제작진에게 암투병 사실을 숨겼다고 고백했다. 김영애는 “생방송에 가까운 스케줄을 소화하는 제작진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 췌장암을 숨긴 채 두 달 동안 병원을 오가며 버텼다”고 밝혔다.

이어 “몸이 아파 소리 지르고 악쓰는 연기가 되지 않아 허리에 끈을 칭칭 조여 매고 촬영했다”며 당시 안타까웠던 이야기를 전했다.

김영애는 “드라마를 마친 후 9시간의 대수술을 받고 몸무게가 40Kg까지 줄었다”고 암투병 과정을 밝혔다.

암을 극복한 김영애는 최근 8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변호인’에서 진우(임시완) 엄마 순애 역을 맡아 열연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퍼스트룩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