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별에서 온 그대


별에서 온 그대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속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 8회는 24.4%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8일 방송된 7회(24.1%)보다 0.3%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에서 천송이(전지현)는 도민준(김수현) 앞에서 술을 마시다가 “내 별명이 15초 요정이다. 광고 15초로 사람들을 다 사로잡을 수 있다. 15초만 봐달라”고 말했고 15초 동안 도민준을 응시했다. 이에 도민준은 그 시간을 채우기 전 천송이에게 기습키스를 했다. 두 사람의 기습 키스로 방송이 끝나며 새로운 로맨스를 암시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미스코리아’는 8.5%, KBS2 ‘예쁜남자’는 3.8%를 각각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