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싸이(앞), 스눕독
가수 싸이(앞), 스눕독


가수 싸이(앞), 스눕독

미국 유명 힙합 뮤지션 스눕독이 가수 싸이의 신곡 작업에 참여 했다.

9일 가요계에 따르면 스눕독은 싸이의 신곡 작업에 참여했으며 이달 중 싸이와 함께 뮤직비디오를 촬영한다. 이 곡의 발매 시기는 2~3월을 놓고 조율 중이며 싸이 앨범의 타이틀곡이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싸이가 뮤직비디오를 주로 한국에서 제작해왔기 때문에 이번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서 스눕독이 비밀리에 방한할 가능성도 크다. 스눕독의 방한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앞서 지난달 싸이는 트위터에 스눕독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스눕독×싸이. 커밍 순’이란 글을 올려 공동 작업을 예고한 바 있다.

스눕독은 1993년 1집 앨범 ‘도기스타일(Doggystyle)’로 데뷔, 10여 차례 그래미상 후보에 오른 미국 서부 힙합신을 대표하는 뮤지션이다. 스눕독과 싸이의 인연은 2011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시작 됐으며, 스눕독은 지난해 5월 올림픽공원 올팍축구장에서 열린 첫 내한 공연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선보이기도 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싸이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