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아나운서가 훈남 검사로 ‘별그대’에 첫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4회에서 오상진은 여배우 실종 사건 수사를 맡은 검사 유석으로 등장 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톱스타 한유라(유인영)가 유람선에서 열린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 했다. 이어 60시간 만에 시체로 발견돼 전국이 발칵 뒤집혔다. 여배우가 평소 우울증을 앓아 왔다는 이유로 경찰은 사건을 자살로 추정 했다. 담당 형사는 “경험상 무조건 자살” 임을 단정 했다.

하지만 검사 유석은 “CCTV부터 먼저 볼까요? 대충 보면 안되고 자세히 봐야죠”라며 잘라 말했다. 이어 유석은 꼼꼼히 CCTV 화면을 관찰 했다. 오상진은 자신감 넘치고 깐깐한 검사 역할을 무리 없이 소화 했다. 특히 배우들 사이에서도 눈에 띄는 외모로 눈길을 모았다.

천송이(전지현)는 평소 한유라와 다툼이 많았다는 이유로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으며 갈등을 예고 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