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장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왼쪽), 금별상 트로피를 들고 있는 이수진 감독.
심사위원장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왼쪽), 금별상 트로피를 들고 있는 이수진 감독.


심사위원장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왼쪽), 금별상 트로피를 들고 있는 이수진 감독.

이수진 감독의 ‘한공주’가 지난 7일 폐막한 제13회 마라케시국제영화제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금별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 만장일치라는 영예가 더해졌다.

‘한공주’는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친구를 잃고 전학을 가게 된 한공주가 사건 이후 남은 사람들과 아픔을 견디고 버티며 다시 살아가려고 일어서는 성장영화. 이미 제18회 부산영화제에서 CGV무비꼴라쥬상과 시민평론가상을 거머쥐고, 지난 6일 폐막한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열혈스태프상(촬영상)을 수상한 바 있다.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제13회 마라케시국제영화제에서도 다시 한 번 대상을 거머쥐며 저력을 드러냈다. 국내에는 다소 생소한 영화제지만 ‘아프리카의 칸영화제’로 불리는 저명한 국제영화제다. 특히 올해는 세계적인 감독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았고,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마리옹 꼬띠아르, 파티 아킨 감독 등이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전수일 감독의 ‘검은 땅의 소녀와’, 이창동 감독의 ‘시’ 등이 출품된 바 있으며, 2010년 박정범 감독이 ‘무산일기’로 금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공주’를 금별상으로 호명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올해 초청된 작품들은 높은 수준의 영화들이며, 이 영화를 통해 영화계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수진 감독은 “마라케시에 초청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모로코 관객들과 영화제 관계자 분께도 감사드린다. 평소에 굉장히 좋아하고 존경하는 감독님들, 배우 분들께 제 영화를 선보였을 때 그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며 “‘한공주’에서 말하고 싶었던 여러 이야기 중에 하나가 어딘가에 있을 또 다른 공주들에게, 그 친구들을 응원하고 싶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수진 감독은 단편 ‘적의 사과’로 미쟝센단편영화제에서 비정성시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작품이 첫 장편영화다. 한공주 역은 ‘써니’에서 본드걸로 알굴을 알린 천우희가 열연했다.

천우희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공주’가 마라케시 국제영화제에서 대상을 안았습니다. 받을 줄 알았다면 좀 재수 없어 보일까요”라는 수상 소식과 함께 촬영 당시 모습이 담긴 교복 사진을 남겼다.

‘한공주’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CGV무비꼴라쥬 영화사업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