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가 영화 평론가들의 선택을 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제33회 영평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설국열차’가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등 3개 부문을 석권했고, ‘관상’ 역시 남우 주연상과 조연상 그리고 음악상 등 3관왕에 올랐다. 최근 열린 대종상에서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설국열차’는 영평상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거머쥐며 존재를 알렸다.

또 ‘설국열차’와 ‘관상’, 두 작품 모두 주연으로 참여한 송강호는 ‘관상’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송강호는 대종상에 이어 두 번째 영광이다. 영화 ‘소원’에서 열연한 엄지원이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참고로 대종상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몽타주’ 엄정화는 여우주연상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관상’ 조정석은 대종상에 이어 다시 한 번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수집했고, ’7번방의 선물’ 박신혜는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의 정은채와 ‘화이’의 여진구는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신인 감독상은 ‘숨바꼭질’의 허정 감독에게 돌아갔다. 최고인기상에 해당하는 CJ CGV 스타상은 올해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이정재가 받았다. 신성일과 고(故) 박철수 감독은 한국영화에 기여한 업적 등이 인정돼 각각 공로영화인상과 특별상을 수상했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지슬’의 오멸 감독에게 돌아갔고, 신인평론상은 성진수, 이수향 등 두 사람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지난 11월 15일 전체회의로 열린 본심 심사회의에서 수상자(작)를 선정하고, 올해로 제33회를 맞는 시상식을 29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시상식은 안성기와 올해 영평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엄지원이 공동사회로 진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