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별
감자별


서예지와 줄리엔 강이 ‘감자별’ 최강 비주얼 연인에 등극했다.

tvN ‘감자별’에 출연하는 ‘해바라기 사랑’ 줄리엔 강과 ’4차원 재벌녀’ 서예지의 비주얼 ‘케미’가 느껴지는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서예지가 줄리엔 강 옆에 나란히 앉아 줄리엔 강의 어깨에 팔을 두르며 행복하게 웃는 모습과 서예지가 줄리엔 강과의 만남에 설레어 하며 환한미소를 짓는 모습 등 데이트 장면을 담고 있다. tvN측에 따르면, 서예지와 줄리엔 강이 이번 데이트 신에서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도 실제 연인 같은 다정한 모습을 선보였다는 후문.

극 중 서예지는 노씨 집안의 막내 딸이자 자유 분방하고 변덕이 심한 4차원 재벌녀 노수영 역. 수영은 스페인 유학 중에 만난 연인 줄리엔 강과 한국으로 돌아온다. 줄리엔 강은 애인 수영을 따라 한국에 오던 중 변덕스러운 수영에게 이별을 통보 받고도 해바라기 같은 사랑을 지켜나가는 인물이다.

‘감자별’ 제작진은 “서예지와 줄리엔 강이 최강 비주얼과 자연스로운 연인 연기로 첫 촬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며 “첫 촬영이었는데도 실제 연인이라 착각할 정도로 훌륭한 연기를 선보인 만큼 감자별에서 이들 커플의 케미를 기대해보아도 좋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감자별’은 23일 밤 9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