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서예진 기자]배우 권상우(왼쪽부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배우 권상우(왼쪽부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
배우 권상우(왼쪽부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


‘두번할까요’는 모두가 한 번쯤 꿈꿔봤을 ‘싱글라이프’에 대한 세 남녀의 각기 다른 입장을 녹이면서 코믹 로맨스에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더한 작품이다. 10월 17일 개봉.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