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꽃비가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은 것으로 아는데 왜 어둡고 힘든 역할만 연기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은 것으로 아는데 왜 어둡고 힘든 역할만 연기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은 것으로 아는데 왜 어둡고 힘든 역할만 연기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고 긍정적인 편이지만 영화 ‘똥파리’ 이후 자꾸 어두운 역할만 제안이 들어와서 한동안 피했던 적이 있다.”고 답하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고 긍정적인 편이지만 영화 ‘똥파리’ 이후 자꾸 어두운 역할만 제안이 들어와서 한동안 피했던 적이 있다.”고 답하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고 긍정적인 편이지만 영화 ‘똥파리’ 이후 자꾸 어두운 역할만 제안이 들어와서 한동안 피했던 적이 있다.”고 답하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 중 활짝 웃고있는 배우 김꽃비(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 중 활짝 웃고있는 배우 김꽃비(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 중 활짝 웃고있는 배우 김꽃비(부산국제영화제)

배우 김꽃비가 7일 오후 부산 중동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거짓말’ 관객과의 대화에서 “실제 성격은 밝은 것으로 아는데 왜 어둡고 힘든 역할만 연기하는가”라는 관객의 질문에 “실제 성격은 밝고 긍정적인 편이지만 영화 ‘똥파리’ 이후 자꾸 어두운 역할만 제안이 들어와서 한동안 피했던 적이 있다.”고 답하고 있다.

부산=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